티스토리 뷰


인천도시공사(사장 황효진)에서 문화 및 여가생활의 사각지대에 놓인 다문화 가족이 함께할 수 있는 체험활동을 통해 한국문화에 대한 이해의 폭을 넓히고 안정적 정착을 돕기 위한 일환으로 부평구 다문화가족지원센터에 기부금 4백 만 원을 전달했습니다. 


이번에 전달된 기부금은 금일(23일) 진행된 다문화가족캠프 ‘갯벌 체험’과 오는 9월과 10월에 진행될 ‘다양한 음식체험’ 활동에 쓰일 예정인데요. 



특히, 금일 진행된 영흥도 모노꼬지의 ‘갯벌체험’ 경우 다문화 가족 50여명이 참석해 갯벌 저서생물을 직접 보고 만지며 독특한 갯벌 생태를 체험하고, 가족 간 유대감을 강화하는 등 즐거운 시간을 보내고 있는 가운데, 인천도시공사 해드림 봉사단도 참여해 활동 지원에 나서고 있답니다. 



또한, 오는 9월과 10월에 진행될 예정인 ‘다양한 음식체험’ 역시 결혼 이민 여성과 공사 직원이 일대일로 필리핀 전통음식과 한국 전통음식을 만들며 각 나라에 대한 이해를 넓히는 계기를 마련할 예정인데요.



이에 인천도시공사 황효진 사장은 “다문화가정 멘토링 프로그램을 통해 가족애를 다질 수 있는 기회를 제공하고 친교의 장을 마련하는 등 다문화가정의 안정적 정착을 위해 힘쓰겠다”고 전했습니다.






저작자 표시
신고
댓글
댓글쓰기 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