티스토리 뷰



지난 20일, 인천도시공사(사장 황효진)에서 괭이부리마을 임대주택(동구 만석동) 입주민들과 함께하는 소통의 장을 마련하고자 ‘제3회 입주민 한마당 축제’를 개최했습니다. 



괭이부리마을 임대주택은 2013년 12월 전국 최초로 원주민 삶의 터전인 기존 마을에 건설돼, 원주민의 100%(연구임대 70가구 및 국민임대 28가구)가 재정착함에 따라 원도심 개발의 성공적 사례로 꼽히는 곳이기도 한데요.



이 날 축제에는 연일 지속되는 폭염으로 무더운 날씨임에도 불구하고 임대주택 입주민 및 인근 쪽방촌 지역주민 120여명이 행사에 참석하여 신명나는 트로트 가수 공연 관람 및 입주민 노래자랑에 참여하며 한낮의 무더위를 잊고 즐거운 시간을 보냈습니다. 



축제에 참여한 괭이부리마을 임대주택 입주민 김OO(67세)는 “작년에 이어 올해도 잊지 않고 마을주민을 위한 행사를 준비해주셔서 감사하다”며 “다리가 불편해 이동에 어려움이 많았는데 단지 내에서 이웃과 함께 공연도 보며 보양식도 먹고 무료했던 삶 속에서 모처럼 행복한 시간이었다”고 소감을 전했는데요. 



축제를 준비한 인천도시공사 전상주 마케팅본부장은 “입주민들의 주거복지 향상을 위해 지속적인 임대주택 하자관리 뿐만 아니라 다양한 주민 참여 행사를 개최하여 주민 한분 한분의 마음까지 따뜻하게 어루만질 수 있도록 공사의 역할을 다하겠다.”고 말했습니다.


한편, 인천도시공사는 인천시민이라면 누구나 공사 주거복지정책을 쉽고 편리하게 상담 받을 수 있도록 콜센터(1522-0072)를 운영하고 있습니다.




저작자 표시
신고
댓글
댓글쓰기 폼